[스포유]살인자의 기억법 Cloud





1. 중간쯤 부터 남은 내용에 비해 장수가 좀 적지 않나? 라고 생각했는데, 
다 읽고 나서 멍- 해짐.
정말? 이 중에 사실이 뭐지?  
내 기억을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지 확신할 수 없는 혼란스러움.  


2. 책에 포함된 서평에서 짚어주듯, '개'에 관한 대화들을 보고 
왜 말이 달라지지? 뭐가 진실이지? 하는 생각이 들긴 했는데, 
다 보고 머리가 띵해짐 ㅋㅋㅋ 
난 다른사람들이 주인공을 속인다고만 생각했었다ㅋㅋ
메멘토를 보고 정신 없다는 사람이 있었는데,
나는 그 편집방식이야 말로 단기기억 상실을 잘 표현해주는 적절한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이책도 마찬가지. 
끝까지 읽고나서 그래서, 이건 어떻게 된거야? 사실은 뭔데! 라고 할 수 있는 결론이지만,
주인공의 특수한 상황-알츠하이머- 를 십분활용하여 극적으로 쓰여졌다고 생각한다.
흥미진진하게 읽다가 마지막에 배신당함 ㅋㅋㅋㅋ


3. 미리보기로 조금 읽어보고 e-book 으로 구매했는데, 
편집을 제대로 살리려면 종이책으로 보는게 좋을 것 같다.
이 책은 1인칭 시점으로 쭉 전개 된다.  
쭉 이어지는, 연속적인 설명이나 서술이 아닌, 
알츠하이머에 걸린 주인공이 다이어리를 들고 다니며 토막글을 적는것처럼 짧은 글들로 진행이 되는데, 
전개나 문장도 좋았지만 이러한 구성도 상당히 좋았다. 
호흡이 짧아서 속도감 있게 읽히는 것도 좋다. 
(네.. 그렇게 달리다가 마지막에 뒷통수 맞는거죠ㅋㅋㅋㅋ)

이런식이다. 짧은 이야기들의 연속.


*

은희 엄마가 내 마지막 제물이었다. 그녀를 땅에 묻고 돌아오던 길에 차가 나무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경찰은 내가 
(중략)....
갑자기 귀가 멀어버린 사람처럼 나는 마음에 찾아온 이 돌연한 정적과 평온에 익숙해져야만 했다. 사고때의 충격 때문이든 의사의 메스질 때문이든 내 뇌에서 뭔가가 일어났던 것이다.


단어들이 점점 사라진다. 내 머리는 해삼처럼 변해간다. 구멍이 뚫린다.
(중략)....
문장을 읽을 때마다 필수적인 부품이 몇 개 부족한 기계를 억지로 조립하는 기분이다.

*



4. 짧은 글들을 읽을때면 하이쿠와 비슷하다? 라는 인상이 있었다.
물론 하이쿠만큼 짧거나 그 형식(5-7-5 음절)대로 쓰여있다는 것은 아니고 
깔끔하게 읽혀진다는 점에서 그런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작중 주인공은 시를 쓰는 것으로 나오는데 이것도 영향이 있지는 않을까? 




5. 책 중에서.

* 내 마음은 사막이었다. 아무것도 자라지 않았다.

* 오이디푸스는 무지에서 망각으로, 망각에서 파멸로 진행했다. 나는 정확히 그 반대다. 파멸에서 망각으로, 망각에서 무지로, 순수한 무지의 상태로 이행할 것이다.

* 며칠 동안 머릿속에서 맴도는 시구 하나. 강변의 하루살이 떼처럼 집요하게 들러붙어 떨쳐낼 수 없다. 

* "내 명예를 걸고 말하건대 친구여," 차라투스트라가 대답했다 . "당신이 말한 것 따위는 하나도 존재하지 않는다. 악마도 없고, 지옥도 없다. 당신의 영혼이 당신의 육신보다 더 빨리 죽을 것이다. 그러니 더이상 두려워하지 마라.'
마치 나 들으라고 써놓은 듯한 니체의 글.

* 살인자로 오래 살아서 나빳던 것 한가지: 마음을 터놓을 진정한 친구가 없다.

*"혼돈을 오랫동안 들여다보고 있으면 혼돈이 당신을 쳐다본다._니체" (전반부)

* 혼돈이 나를 지켜보고 있다.(후반부)


결론: 다른책도 사야겠긔.


덧글

  • 이내 2015/11/19 20:06 #

    엇 이거 저도 예전에 읽고 마지막에 멍했던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사실 예측은 했는데 범위를 한참 잘못 설정해서요. 영화로도 만들어진다는데 보러갈지는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
  • 콰트로 2015/11/20 10:21 #

    으아 예측하셨다니 ㅋㅋㅋㅋㅋ
    전 의심없이 오잉?? 누가 거짓말 하는거야? 뭐가 맞는거지? 하면서 읽다가 ㅋㅋㅋㅋㅋ 진짜 뒷통수 맞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주인공을 너무 믿...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영화...... 영화로 잘 구현될지 모르겠네요 ㅋㅋㅋ 평보고 가야겠어요ㅋㅋ
  • 2015/11/20 19:4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날마다 새로운 그림